'제1야당 대선후보 결정' 윤석열...득표율 47.85%

이다인 기자 / 기사승인 : 2021-11-05 22:12:10
  • -
  • +
  • 인쇄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5일 제 20대 대통령 건거의 국민의힘 후보로 선출됐습니다.



국민의힘은 이날 서울 효창동 백범김구기념관에서 열린 전당대회에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당 대선 후보로 선출됐다"고 발표했습니다.



당원투표와 일반 국민여론 조사를 50%씩 합산한 결과 최종 득표율은 윤석열 후보가 47.85%, 2위 홍준표 41.50%였습니다. 3위는 유승민 전 의원(7.47%), 4위는 원희룡 전 제주지사(3.17%)였습니다.

국민의힘 2차 전당대회에서 최종 대선후보로 선출된 윤석열 후보는 이날 수락 연설에서

"저의 경선승리를 이 정권은 매우 두려워하고 뼈아파할 것"이라며 "조국의 위선, 추미애의 오만을 무너뜨린 공정의 상징이기 때문"이라고 했습니다.



"이번 대선은 상식의 윤석열과 비상식의 이재명과의 싸움이다. 합리주의와 포퓰리스트의 싸움"

"또 다시 편가르기와 포퓰리짐으로 대표되는 사람을 후보로 내세워 원칙없는 승리를 추구하고자 하는 이 무도함을 심판해달라"고 했습니다.



"정치 선배님들과 함께 할 수 있었다는 것 자체가 제게는 무한한 영광이었다"

"치열한 경선과정에서 혹여 마음을 상하게 했다면 너그러이 이해하고 용서해 달라. 이제 우리는 원팀"




홍준표 의원은 "경선 결과에 깨끗하게 승복한다" "윤석열 후보에게 축하드리고, 국민 여러분들과 당원 동지 여러분들이 모두 합심해서 정권교체에 꼭 나서주시길 당부드린다"



유승민 전의원도 "결과에 깨끗이 승복한다"



원희룡 전 지사도 "정권교체를 위해 최선의 역할 다하겠다. 모든 것을 다 바치겠다"고 했습니다.

[저작권자ⓒ 뉴스퍼블릭.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