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광주 5.18묘역 참배, 전두환 발언 사과

이다인 기자 / 기사승인 : 2021-11-10 21:47:04
  • -
  • +
  • 인쇄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가 10일 광주 5.18 묘역을 참배했다. 윤 후보는광주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제가 대통령이 되면 슬프고 쓰라린 역사를 넘어 꿈과 희망이 넘치는 역동적인 광주와 호남을 만들겠다"며 이 같은 입장문을 낭독했다.

윤 후보는 "저는 40여 년 전 5월의 광주 시민들이 대한민국의 민주주의를 위해 피와 눈물로 희생한 것을 똑똑히 기억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광주의 아픈 역사가 대한민국의 자랑스러운 역사가 됐고 광주의 피가 대한민국의 민주주의를 꽃피웠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 시대를 사는 우리는 모두 5월 광주의 아들이고 딸"이라고 강조하면서 "여러분께서 염원하시는 국민 통합을 반드시 이뤄내고 여러분께서 쟁취하는 민주주의를 계승 발전시키겠다"고 거듭 고개를 숙였다.

윤 후보는 이날 5·18 민주묘지 추모탑에 헌화·분향하려 했으나 반대하는 시민들에 가로막혀 추모탑 입구 참배광장에서 묵념으로 참배를 대신했다.윤 후보는 참배를 마친 후 "오늘 이 순간 사과드리는 것으로 끝나는 게 아니라 상처받은 국민, 특히 광주 시민 여러분께 이 마음을 계속 갖고 가겠다"고 밝혔다.

그는 추모탑 앞까지 나아가지 못한 데 대해 "항의하는 분들의 마음을 십분 이해한다"며 "5월 영령들에 분향하고 참배하면 더 좋았을 텐데, 그래도 많은 분이 협조해주셔서 분향은 못 했지만 사과드리고 참배할 수 있었던 게 다행"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5·18 정신이 자유민주주의 정신이므로 어느 정도 역사에 대한 평가는 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그러나 그 본질을 허위사실과 날조로 왜곡하는 건 우리 사회의 자유민주주의를 훼손하는 것이므로 허용돼선 안 된다"고 덧붙였다.

윤 후보는 5·18 민주묘지 방명록에 "민주와 인권, 5월 정신 반듯이 세우겠습니다"라고 적었다. 윤 후보는 지난달 19일 부산에서 당원들을 만나 "전두환 대통령이 군사 쿠데타와 5·18만 빼면 정치는 잘했다고 말하는 분이 많다"고 말해 전 전 대통령을 옹호했다는 비판을 받았다.

윤 후보는 사흘 뒤 유감을 표명하고 송구하다는 뜻도 밝혔지만 윤 후보의 반려견에게 '사과'를 주는 사진이 인스타그램 계정에 올라오면서 '장난하고 있느냐'라는 비난을 받았다.

[저작권자ⓒ 뉴스퍼블릭.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