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만, 심근염 우려로 12-17세에 대한 화이자 백신접종 중단

오윤지 특파원 / 기사승인 : 2021-11-14 04:40:09
  • -
  • +
  • 인쇄

 

타이베이(대만 뉴스) - 중앙 전염병 통제센터(CECC)의 천시충(陳時中) 소장은 수요일(11월 10일) 전문가 위원회가 화이자 코로나 백신의 2차 접종을 중단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화이자의 코로나 백신은 심근염의 위험을 증가할 수 있다는 우려가 있는 12-17세 소아청소년을 대상으로 한다.


12세에서 17세 사이의 소아청소년에게 화이자 백신을 접종한 후 심근염과 심낭염 사례가 보고되었다. 미국의 통계에 따르면, 화이자 백신 2차 접종 후 심근염을 경험할 위험이 1차 접종 후보다 10배 더 높다고 CNA는 보고했다.



일부 국가에서는 청소년에게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하는 정책을 조정했다. 예를 들어, 홍콩은 화이자 2회 접종이 계획되어 있던 12-17세 사이의 소아청소년들에게 1회 접종으로 변경했다. 영국도 CNA에 따라 12세에서 18세 사이의 어린이에게 1회만 접종하도록 권장하는 유사한 조치를 취했다.



첸 박사는 보건복지부 예방접종자문위원회(ACIP)가 이 연령대에 화이자 백신을 2주 간격으로 접종하던 것을 중단하기로 결정했으며, 이 기간 동안 전문가들과 질병청의 의사들이 화이자 백신 접종 후 청소년들에게 발생한 16건의 심근염 사례를 확인할 것이라고 말했다. 검토 결과에 따라 백신의 2차 접종 진행 여부를 결정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CECC 국장은 최종 결정이 내려지기 전에 국제 데이터도 참고할 것이며, 현재 홍콩과 영국을 제외한 전 세계적으로 12~17세 어린이들이 2회 접종을 받고 있다고 덧붙였다.

첸 국장은 앞으로 코로나19 백신이 5-11세 사이의 어린이들에게 승인될지에 대해 12-17세 소아청소년에 대한 2차 접종 문제가 해결될 때까지 이 문제는 검토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뉴스퍼블릭.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