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의 자랑 BTS 열정페이 논란!! 문재인, 김정숙 일정마다 동행

김은영 기자 / 기사승인 : 2021-10-01 00:11:26
  • -
  • +
  • 인쇄

문재인 정부가 대통령 특별사절단(특사) 자격으로 문재인 미국 뉴욕 출장에 동행시킨 방탄소년단(BTS)에게 항공료와 숙박비, 식비 등 여비를 전혀 지급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BTS는 이동 시간과 쉬는 시간을 제외하고 현지에서 3일간 문재인은 물론 김정숙, 황희 문체부 장관의 행사까지 줄곧 따라다녔습니다.

조명희 국민의힘 의원이 외교부로터 제출받은 "UN 총회 참석 관련 지출 비용 내역"에 따르면 외교부는 BTS에게 아무런 여비를 지급하지 않았습니다.



뉴욕출장 당시 BTS는 황희, 김정숙의 뉴욕메트로폴리탄 미술관 일정에도 동행했습니다. 하지만 문체부가 BTS에게 지급한 초청비나 여비는 없었습니다. 문체부 관계자는 "BTS에게 여비로 지급된 내역은 없다"고 밝혔습니다.



1. 똑 같은 특사 우원식의원, 조진웅에겐 여비 지급

똑같이 '대통령 특사'자격으로 해외에 다녀온 여당 국회의원이나 다른 배우에겐 그러지 않았습니다. 지난달 15일 홍범도 장군 유해 수송때 특사단으로 카자흐스탄을 방문한 우원식 민주당 의원과 배우 조진웅에게는 여비가 지급됐다고 외교부가 확인했습니다.



2. 국회의원 해외출장, 비즈니즈 항공권, 5성급 호텔 숙박료

국회의원 해외출장에는 비즈니스 왕복 항공권과 5성급 고급호텔 기준으로 숙박료가 지급됩니다. 공무원이 아닌 사람을 공무수행을 위해 여행하도록 하는 경우, 공무원 여비 지급 규정을 준용해 여비를 지급할 수 있습니다.



이 경우 '동반 공무원의 직위'와 '해당 비공무원의 경력'등을 고러하게 돼 있습니다.



문재인과 동행한 BTS에게 이 규정을 적용했다면, 최상급 등급에 해당하는 비용을 지급했어야 합니다.
 




3. BTS, 문재인 파리순방 차출 때, 이니시계만 지급

문재인 정부가 BTS를 대통령 행사에 동행시키고 여비를 주지 않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닙니다. 2018년 10월 BTS는 문재인의 파리 순방 때 차출된 바 있었는데, 당시 BTS가 받은 건 여비가 아니라 소위 '이니시계'라 불리는 문재인 대통령 시계였습니다.



탁현민 의전비서관은

"BTS에게 지급할 경비만 1억원 ~ 2억원이 들겠더라. 문재인 행사 전체 제작비가 그 정도 수준이었는데, 감사한 마음으로  '대통령 시계를 드리겠다'고 했고 고맙게도 BTS측이 시계로 퉁 쳐 줘서 잘 끝냈다"

[저작권자ⓒ 뉴스퍼블릭.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많이 본 기사